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설현 효과’ 농심 짜파게티 매출 증대 ‘톡톡’...2년 연속 광고 모델 발탁

기사승인 2018.03.22  16:24:36

공유
default_news_ad2

- 1984년 출시 이후 34년간 꾸준히 사랑받아 자리매김

[민주신문=홍의석 기자] 지난 2015년 한 방송을 통해 짜파게티를 맛깔스럽게 먹는 모습이 화제가 된 설현은 지난해 농심 짜파게티 광고모델로 발탁됐다. 이 짜파게티 광고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제껏 광고 중 최고” “먹는 모습에 영혼이 살아있다”등 호평을 받았다. 짜파게티는 ‘설현게티’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큰 인기를 얻었다.

이에 농심은 올해도 설현과 다시 한번 더 손을 잡고, 새로운 짜파게티 광고를 선보였다. 이로써 설현은 2년 연속 짜파게티의 광고 모델로 활약하게 된 것.

‘설현 효과’ 덕에 지난해 짜파게티 매출액은 전년 대비 17.5% 성장했다. 농심은 올해 한번 더 ‘설현게티’ 효과를 노린다는 계획이다.

농심측에 따르면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광고는 봄을 맞아 로맨스를 꿈꾸는 젊은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제작했다. 젊은 남녀가 서로 호감을 느끼는 풋풋한 상황에서 설현이 특유의 발랄한 표정과 말투로 ‘일요일은 짜파게티’ ‘짜파게티 요리사’라는 메시지를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농심 관계자는 “짜파게티 광고는 출시 이후로 줄곧 ‘일요일은 내가 짜파게티 요리사’라는 카피를 고수하면서, 내용은 시대적인 배경과 상황에 맞춰 새롭게 풀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광고는 설현의 톡톡튀는 매력으로 짜파게티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했다”고 밝혔다.

농심 짜파게티는 1984년 출시되어 34년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짜장라면의 절대강자다. 춘장과 양파 등을 볶아 만든 스프로 한층 진한 짜장의 맛을 재현, 중국 음식점에서 바로 주문한 간짜장의 풍미를 그대로 살려낸 제품이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