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퓨처스리그 올스타전, 창원NC파크 ‘장대비’...20일로 연기

기사승인 2019.07.19  16:38:11

공유
default_news_ad2
창원NC파크. 사진=뉴시스

[민주신문=홍의석 기자] 창원NC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이 태풍 다나스의 영향에 따른 우천으로 순연됐다.

19일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은 이날 오후 6시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퓨처스(2군)리그 올스타전과 올스타 홈런 레이스를 경기 시작 2시간여를 앞두고 순연 결정했다.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은 창원NC파크 개장 첫해를 맞이한 경기여서 많은 팬의 관심이 집중됐으나 태풍 다나스의 영향을 받은 남부지역의 우천으로 인해 다음날을 기약하게 됐다.

이날 순연된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은 20일 정오에 열리며 같은 장소에서 예정된 KBO 리그 올스타전 또한 예정대로 20일 오후 6시에 개최된다. 올스타 홈런 레이스 예선전은 20일 퓨처스리그 올스타전 시상식이 끝난 후 시작된다.

태풍 다나스 경로에 따라 만약 20일에도 우천으로 경기 개최가 어렵게 되면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은 취소되고 KBO 리그 올스타전은 다음 날인 21일 오후 6시로 연기된다.

한편,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창원을 비롯한 남해안 지역에 20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