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맥그리거 TKO승, 경기 시작하자마자 세로니 무너뜨린 ‘화려한 복귀전’

기사승인 2020.01.19  22:56:31

공유
default_news_ad2
파운딩 시도하는 코너 맥그리거(왼쪽). 사진=뉴시스

[민주신문=홍의석 기자] 종합격투기 단체 UFC의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가 복귀전에서 도널드 세로니(37·미국)를 상대로 TKO승을 거뒀다.

맥그리거의 TKO승 소식은 19일(한국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6 웰터급 메인이벤트에서 전해졌다. 맥그리거는 세로니를 상대로 1라운드 40초 만의 TKO 승리를 거뒀다.

이날 맥그리거가 TKO승을 거둔 세론과의 경기는 맥그리거가 2018년 10월 UFC 229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와의 라이트급 타이틀전 패배 이후 15개월 만에 가진 복귀전이어서 더욱 UFC 팬들의 관심이 쏠렸다.

맥그리거는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기습 펀치와 니킥으로 세로니를 밀어붙였고 왼발 하이킥으로 세로니의 머리를 강타한 후 세로니가 주춤하는 사이 파운딩을 퍼부었다. 이어서 심판이 맥그리거를 떼어내며 경기 종료가 선언됐고 맥그리거는 경기 시작 40초 만에 TKO승을 거두며 팬들을 열광시켰다.

한편, 맥그리거는 이날 TKO 승리로 통산 전적 22승 4패를 기록했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