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해찬, 이낙연 전 총리에게 21대 총선 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제안

기사승인 2020.01.22  18:09:07

공유
default_news_ad2

- '정치 1번지' 종로 지역 출마도 함께 권유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 참석해 교육책자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당과 상의하면서 제가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을 해 나가겠다”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직을 2년7개월여 만에 마무리 하고 당으로 돌아오면서 자신의 역할을 당에 일임하는 모습을 보였던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사령탑 격인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직을 공식 제안했다. 또한 '정치 1번지'라는 상징성을 지닌 종로 지역 출마도 함께 권유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가진 '총선 입후보자 대상 교육연수' 브리핑을 통해 이해찬 대표가 이 전 총리가 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제안했음을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 전 총리의 반응은 일단 긍정적이었다"며 "확답은 오늘 제안받은 것이라 빠른 시일 내에 답하리라 생각된다“고도 덧붙였다.

선대위 구성 등 구체적 일정과 관련 홍 수석대변인은 “빠르면 설 이후에 바로 진행될 것 같은데 가장 중요한 직책이 상임 선대위원장"이라며 "당연직인 이 대표와 이 전 총리가 공동으로 하면서 '투톱 체제'로 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총리직을 수행하면서 이 전 총리의 강점으로 부각되어 온 부분은 안정감이다. 총리직 수행 마지막까지 현장을 누벼 온 것은 물론 대정부질문 등에서 야당의 파상 공세를 ‘사이다 총리’로 불릴 만큼 ‘촌철살인’ 발언으로 선방하면서 대중적 인지도를 확고히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이 전 총리를 당의 간판으로 전국 선거인 총선 전략을 치르겠다는 점을 구체화 한 상황에서 ‘정치인’으로 돌아온 이 전 총리가 향후 행보에서 당의 명운이 걸린 총선 승리와 종로 지역구에서 어떤 성과를 내느냐에 따라 정치적 입지 또한 레벨 업 되는 분수령  것으로 전망된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