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한금융,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에 8년 연속 선정

기사승인 2020.01.23  12:04:52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내 기업 1위ㆍ전세계 기업으로는 43위... 전세계 금융회사로는 6위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지난 21일 다보스포럼에서 발표한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Global 100)에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8년 연속 선정됐다.

올해로 15주년을 맞이하는 ‘글로벌 100’은 캐나다의 미디어 그룹 및 투자 리서치 기관인 코퍼레이트 나이츠가 평가하는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지수다.

전 세계 7395개(매출 10억 달러 이상 상장사) 기업을 대상으로 자원·재무관리, 리더십 다양성 등 21개 성과지표를 기준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100대 기업의 최종 명단을 세계경제포럼에서 발표한다.

신한금융은 2013년부터 매년 ‘글로벌 100’에 선정됐다. 올해는 국내 기업 1위이자 전세계 기업 43위로 선정되는 한편, 전세계 금융회사 가운데 ING 그룹, 브라질 은행, BNP파리바, 인테사 상파올로, 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 은행에 이은 6위로 선정됐다.

특히 신한금융은 편입 이래 최초로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100 라운드테이블’에 초청받아 대한민국의 대표기업 자격으로 참가했다.

‘글로벌 100 라운드테이블’에는 SSGA(State Street Global Advisor), BNP파리바, 나티시스(Natixis) 등 세계적인 금융회사 뿐만 아니라 휴렛패커드, Enel, 맥코믹(MaCormick) 등 에너지/IT/식품 기업의 경영진과 UN 기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UN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의제 달성을 위한 금융권과 산업계의 지속가능한 경제활동에 관해 논의했다.

신한금융이 뛰어난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이어 올 수 있었던 것은 조용병 회장 취임 이후 지속해 온 그룹 차원의 체계적인 ESG 활동에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그룹 차원의 지속가능 경영 추진을 통한 실질적 성과가 그 결실을 맺은 것”이라며 “올해도 대한민국의 리딩금융그룹으로서 선도적이고 모범적인 지속가능 경영을 위해 환경산업 투자 및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고객에게 인정받고, 사회로부터 존경받는 ‘일류(一流)신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