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질본, 설 명절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당부

기사승인 2020.01.24  11:36:54

공유
default_news_ad2

- 23일 12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국외 환자 총 580명
국내 확진자는 '1명', 검사 시행 21명 '전원 음성' 판명 격리 해제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설 명절 연휴를 맞이해 지역 간 이동이 많고 중국 방문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등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2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국외 환자는 총 580명(23일 12시 기준)수준이다.

국내 확진자는 현재 1명(23일 기준)으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서 안전하게 격리돼 치료받고 있으며, 상태는 지속적으로 안정적이다. 그 이외에 검사를 시행한 21명은 전원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명되어 격리해제 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WHO 긴급위원회’를 개최했으나, 5시간 넘는 마라톤 회의에도 불구하고 결론을 내지 못해 추가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향후 전파 가능성을 두고 WHO 긴급위원회 내부에서도 다양한 의견이 제시된 것으로 안다”며 “질병관리본부는 WHO의 논의 결과를 예의주시하되, 국제공중 보건위기상황 선포 등 어떠한 결정을 하더라도 우리 국민의 보건 안전을 위해 당분간 현재와 같은 총력 대응체계를 유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 소속 역학조사관을 중국 현지 공관에 파견해 교민 보호 활동을 실시하고, 신속히 현지 상황도 파악하기로 했다.

또한 현재 질병관리본부와 7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제한적으로 시행이 가능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4시간 내 신속 진단검사를 전국 단위로 확대, 24일 이후부터 전국 17개 시·도 보건 환경연구원 어디서나 신속한 검사가 가능하게 된다.

향후 국내 확산 가능성에 대비해 주요 민간의료기관에서도 검사가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 중으로, 2월초까지 이를 완료할 예정이다.  

아울러 최근 중국 내 가족 간 감염 사례, 의료진 감염 사례 등이 확인되면서 지속적인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이 대두되는 만큼, 일반 국민과 의료진의 적극적 협조 또한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수칙. 사진=질병관리본부

설 명절기간 손씻기,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마스크 착용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 준수는 물론, 후베이성 우한시 등 중국을 여행하는 여행객들은 동물(가금류 포함) 접촉을 피하고, 불가피한 경우 외에는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할 것 등을 권고했다.

의료기관에서는 호흡기 질환자 내원시 문진 및 DUR을 통해,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하는 등 선별진료 철저, 의료기관 내 감염관리 강화 등을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의심될 경우 관할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속히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