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대차, 광양-부산 간 수소전기트럭 시범 운행 예정

기사승인 2020.02.17  11:11:39

공유
default_news_ad2

- 광양-부산 왕복 320km 운행 수소전기트럭 개발, 2024년까지 총 12대 적용할 것
여수광양항만공사, 수소충전소 건립 부지 제공, 2022년까지 1개소 완공 목표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차사업본부장(왼쪽)과 길인환 여수광양항만공사 운영본부장(오른쪽), 사진=현대차 제공]

[민주신문=육동윤 기자] 현대차와 물류 운송용 수소전기트럭 상용화에 나서기 위해 여수광양항만공사와 협약을 맺었다. 시범 사업은 2023년부터 시작해 2024년 이후부터는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14일 ‘현대자동차-여수광양항만공사 수소전기트럭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이 참석했다.

협약에는 물류 운송용 수소전기트럭의 개발/실증, 수소 충전소 설치 등을 통해 수소 모빌리티 정착 및 광양항 수소경제 활성화를 함께 모색하다는 내용을 담았다.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을 개발하고 시범 운영하며,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광양항 내에 수소 충전소 구축 부지를 제공한다.

현대차는 물류 운송용 수소전기트럭을 개발해 2023년까지 2대를 우선 도입하고 이듬해 10대를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시범운영에 들어가는 수소전기트럭은 광양항에서부터 부산까지 왕복 약 320km 구간을 운행하게 된다.

 

육동윤 기자 ydy332@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