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광온 "확진자 증가는 역설적으로 국가체계의 온전한 작동 의미"

기사승인 2020.02.27  17:08:46

공유
default_news_ad2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지금 가장 큰 우려는 ‘코로나바이러스’보다 ‘공포바이러스’, ‘선동바이러스’, ‘분열바이러스’ 등이라고 느껴진다”고 강조했다.

박 최고위원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구에게도 이런 것들은 도움이 안 된다. 감염자뿐만 아니라 확진자, 국민 어느 누구에게도 도움이 안 되는 것들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해외 유입 차단보다는 국내 진단과 차단 집중이 효과적’이라는 것이 현 단계에서 전문가들이 내놓은 진단이다”며 “국내 코로나 상황은 환자가 해외에서 유입되는 단계를 지났다는 이야기다. 그래서 국내에서 진단, 차단이 훨씬 효과적이라는 이야기다”고 설명했다.

박 최고위원은 “미국 타임지 분석에 의하면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한 이유를 몇 가지 들었다. ‘한국의 뛰어난 진단 능력, 자유로운 언론 환경과 투명한 정보 공개, 그리고 민주적 책임 시스템’을 들었다”며 ““이렇게 한국처럼 여러 조건을 완벽하게 갖추고 있는 나라는 없다. 확진자 수가 증가한 것은 역설적으로 한국의 국가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는 것을 뜻 한다”라고 이야기했다”고도 덧붙였다.

박 최고위원은 “물론 안심하자는 뜻은 아니다. 지금 정부와 민간 의료의 영역, 또 국민 모두가 힘을 모으고 있는 이 상황에서 서로 간에 믿고, 수칙을 지키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해서 말씀드린다”고 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