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우희종-정의당, 윤미향 논란 놓고 설전...“관심 받을 때만 함께해” VS "공과 사 구분해야“

기사승인 2020.05.22  17:38:01

공유
default_news_ad2

-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가 심상정 대표 비판하자 정의당 반박 나서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윤미향 당선인 의혹을 놓고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의 대표와 정의당이 공방을 벌였다.

발단은 우 전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사람들의 관심 받을 때는 같이 하되, 여론 몰이 대상이 되어 곤경에 빠질 때 사실 확인도 전에 질타하는 것, 매우 정치적이죠. 이래서 사람들이 정치인에 대해 부적적이 됩니다”라며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겨냥하면서다.

우 전 대표는 심 대표가 지난 1400차 수요집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이어 우 전 대표는 “굳이 잘못한 것을 편들라는 것은 아니다. 나 역시 그럴 생각이 없다. 책임 질 것은 책임져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무엇보다 30년간 역사를 바로 잡고자 노련 해온 이를 사실 확인도 전에 가볍게 비난 할 수는 없다”고도 덧붙였다.

그러자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어제 심상정 대표가 윤미향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한 민주당의 책임 있는 대처를 요구했다. 정당의 대표가 정치적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개인적 연고의 틀로 가두어 ‘인간의 예의’를 운운한 전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대표의 발언에 유감이다”고 논평했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우 전 대표는 윤미향 당선자를 낸 시민당의 당시 대표이지 않은가. 시민운동의 대의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공과 사를 명확히 구분하고 국민적인 의혹은 책임 있게 푸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재차 강 대변인은 “우 전 대표는 심상정 대표에 대해 인간의 예의를 운운할 것이 아니라, 윤미향 당선자에 대한 검증 책임이 있는 시민당의 당시 대표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바란다”고 말헀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