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HDC현산, 아시아나 결합신고 마무리…인수상황 재점검 협의 중

기사승인 2020.07.03  17:47:11

공유
default_news_ad2

- 마지막 남은 러시아도 기업결합승인 통보, 선행조건 충족시 거래 종결 입장 내놔

서울 강남구 HDC 사옥 전경. 사진=허홍국 기자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의 결합신고를 마무리했다.

HDC현산은 지난 2일 러시아 경쟁당국으로부터 기업결합신고 절차가 마무리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기업결합신고는 자산 총액이나 매출규모가 대통령이 정하는 기준에 따라 일정 이상인 경우 공정거래위원회의 판단과 주변국 경쟁당국으로부터 승인을 받아야 한다.

HDC현산 측은 지난해 12월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과 각각 주식매매계약 및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하고 인수절차를 진행 중이다. 기업결합신고는 아시아나항공 인수 선행선결 조건이다.

주변국 기업결합승인은 지난 1월 공정위를 시작으로 미국과 중국, 러시아, 터키, 카자흐스탄에서 절차를 밟아왔고, 러시아만 남았었다.

이번 러시아를 끝으로 기업결합승인 절차는 마무리됐지만,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확정되기까지는 변수가 남아 있다.

HDC현산 측이 인수 계약을 체결한 뒤 지난해 영업 손익 정정이 반복되고, 3년간 외부감사 맡은 삼일회계법인도 부적정을 지적하면서 미심쩍은 회계 처리 문제를 제시한 상태다.

여기에 부채 인식 적정성 두고도 인수하는 쪽과 매각하는 측의 해석차도 있다.

HDC현산은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 계약상 매도인 등의 진술 및 보장이 중요한 면에서 모두 진실 돼야 하며, 다른 선행조건이 충족돼야만 인수 거래 종결의무는 끝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현재는 계약 당사자들을 비롯한 채권단에 인수상황 재점검을 요청, 이에 대한 협의가 진행 중이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