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 자매도시 구의2동서 농산물 판매 나서

기사승인 2020.07.20  16:27:09

공유
default_news_ad2

- 서울 강동구 천호1동에 이어 구의2동서도 직거래장터 개최

[민주신문=오준영 기자]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이 지난 17일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들을 돕기 위해 자매우호도시인 구의2동 주민 대상으로 친환경 농산물 판매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 양평군청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이 지난 17일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들을 돕기 위해 자매우호도시인 구의2동 주민 대상으로 친환경 농산물 판매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군면 지역농가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장보기에 불편을 겪는 구의2동 주민들을 위해 주민 신청을 받아 350상자 1000만 원 상당의 친환경농산물을 판매했다.

이날 직거래로 판매된 친환경농산물은 참비름나물 150kg, 양파 2.5톤, 수미감자 1.5톤, 마늘 30접, 고추잎 80kg, 양배추 1.5톤으로 친환경농업특구 개군면 지역에서 직접 생산한 농산물을 담았다. 또한, 친환경 들기름 세트 15개를 증정하며 군 우수 농산물을 홍보했다.

이경구 양평군 개군면장는 “좋은 취지를 이해하고 구매에 적극 참여해준 자매도시 구의2동과 주민들에 감사하다”며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이번 사업이 자매도시 간 더욱더 우호협력을 다지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개군면은 2018년 9월 7일 구의2동과 자매도시 결연을 맺어 인연을 계속해서 이어오고 있다.

지난 6월 30일에는 또 다른 자매도시인 강동구 천호1동에서 개군면에서 생산된 친환경농산물을 판매하며 대외적으로 양평군 친환경 농산물 판매에 적극적으로 참여, 친환경농업특구인 양평군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 힘쓰고 있다.

오준영 기자 oih2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