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병욱 의원, 언택트 시대를 위한 ‘전자주총법’ 대표발의

기사승인 2020.08.05  16:46:15

공유
default_news_ad2

- 원격통신수단을 통한 주주총회의 참가 허용에 대한 법적 근거 마련될 듯

[민주신문=오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언택트 시대 흐름에 따라 전자주주총회 개최를 가능하게 하는 상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3월 실제 56만 명의 주주를 보유한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창사 이래 첫 주주총회 전자투표제를 도입했다. 삼성전자와 같이 올해 정기주총에서 전자투표를 이용하는 회사는 800개 사 이상으로 추정된다.

이는 지난해보다 40% 이상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와 비대면 시대의 흐름에 따라 정기주총에서 전자투표를 이용하는 회사의 수는 급격히 증가하고 있지만, 원격통신 수단으로 실시간 논의 과정을 지켜보면서 의견을 표시할 수 없는 실정이다.

현행 상법에는 ‘정관에 다른 정함이 없으면 본점 소재지 또는 이에 인접한 지에 주주총회를 소집하여야 한다’고 정해 원격통신수단을 통한 총회 참가를 허용하는 근거 규정이 없기 때문이다. 이미 도입된 전자투표제도는 의결권 행사의 편의를 위해 주주총회 전일까지 안건에 대한 의견을 표시할 수 있다. 

개정안은 주주총회가 주주가 소집지에 직접 출석하는 방식으로 개최함을 원칙으로 하되, 정관에서 달리 정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의사회 결의로 주주 일부가 소집지에 직접 출석하지 않아도 원격지에서 전자적 방법에 의해 실시간으로 결의에 참석하는 방식의 주주총회(전자주주총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는 주주들이 편리하게 총회에 참석해 보다 적극적인 의결권 행사가 가능하게 하고, 발행회사는 의결정족수 확보를 통한 원활한 경영활동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김병욱 의원은 “최근 코로나 시대에 한 장소에 많은 인원이 모이는 현행 주주총회 방식은 위험할 수 있고, 우리나라도 언택트 시대에 부응한 주주총회의 법적 근거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외국의 경우 정보통신기술 발달에 힘입어 미국의 델라웨어주, 아리조나주 등 다수의 주와 캐나다를 비롯한 선진 각국에서 주주총회의 IT화에 대한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고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상법 개정을 통해 주주들이 편리하게 총회에 참석해 보다 적극적인 의결권 행사가 가능해지고, 발행회사는 의결정족수 확보를 통한 원활한 경영활동을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이번 공동 발의 국회의원은 대표발의한 김병욱 의원을 비롯해 이상헌, 이원욱, 홍정민, 이병훈, 유동수, 고용진, 김교흥, 신현영, 김정호, 최인호, 김민기 의원이 공동발의 했다.

오준영 기자 oih2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