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에 민주당 격양...3월 국회 험로 예고

기사승인 2019.03.12  17:14:39

공유
default_news_ad2

- 민주, 윤리위 회부 등 초강경 대응 예고..나경원 “반대편 얘기 안 듣는 모습”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의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 대변인’으로 언급한 대목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강경 대응에 나설 뜻을 밝혔다.

여기에 한국당 역시 오히려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고 맞서면서 우여곡절 끝에 열린 3월 국회가 또 파행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나 원내대표 연설 직후 긴급 의총을 열어 '국가 원수를 모독했다'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정치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대한민국 국가 원수에 대한 모독죄다. 당에서는 즉각 법률적인 검토를 해서 국회 윤리위원회에도 회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국회에서 벌어지지 않도록 대책을 잘 세워야 될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대표는 “오늘 (나 원내대표가) 발언 하는 것을 보면서 ‘좌파정권’이라는 것을 입에 달고 있다. 제가 세어 보지는 않았지만 몇 십 번을 한 것 같다. 그야말로 냉전체제에 기생하는 정치 세력의 민낯을 보는 것 같았다. 좌파라는 개념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것 같다. 자기들이 싫으면 다 좌파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도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원내 협상 카운터파트인 홍영표 원내대표도 “그 간 자유한국당에서 망언, 상상할 수 없는 험한 말을 해도 제가 직접 나서서 이야기 하지 않았다. 대한민국의 책임을 지고 있는 집권여당으로서 야당이 어떻게 하더라도 인내하면서 대화하고 한걸음이라도 더 나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노력해왔다”면서 “그러나 오늘 나 원내대표의 연설은 더 이상 참을 수도, 용납할 수도 없다. 가장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의정활동을 정상적으로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정당과 어떻게 하면 대응 할 수 있는지 고민해야 할 것 같다"며 "야3당과 연대 등을 강화해서 한국당이 국회 내에서 활동하지 않더라도 개혁입법이 아무 지장 없이 통과되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반면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에 대한 그런 비판이 있다는 것을 전한 것이라며 오히려 민주당의 사과 해야한다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반대편의 얘기를 안 듣는 모습이 그대로 보여졌다"며 그런 면에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왜곡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반박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