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민주당 하위 20% 의원평가... "공개하지 않겠다"

기사승인 2020.01.21  12:51:10

공유
default_news_ad2

- 21일 공관위에서 개별 통보 방식으로 최종 의결 예정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0일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하위 20% 명단은 비공개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이해찬 대표가 강하게 비공개 의견을 피력했는데 이에 공개적으로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었다”고 밝혔다.
 
당내 최대 관심사 중 하나인 평가 결과의 '외부 공개' 여부와 관련해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 방침으로 잠정 결정을 내린 것이다. 특히 이해찬 대표가 "공개는 안 된다"고 못 박으면서 이같이 정리됐다고 당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민주당이 21대 총선을 앞두고 실시한 현역 국회의원 최종평가에서 하위 20%에 포함된 의원들은 공천 심사와 경선에서 20%의 감산 페널티를 받는다. 
 
하위 20% 의원들이 받게 되는 불이익은 경선 시 20% 감산뿐이지만 이 내용이 공개될 경우 의원의 명성에 먹칠을 할 수 있어 공개여부가 초미에 관심사였다. 
 
민주당은 21일 오후 열리는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하위 20% 평가자 명단을 비공개 처리하는 것으로 최종 의결한다는 계획이다. 결국 당사자들에게만 개별 통보되는 것으로 정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