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이배 제주항공 신임대표, ‘7C’ 정신’으로 위기 극복 강조

기사승인 2020.06.01  16:59:05

공유
default_news_ad2

- 아시아나 기획ㆍ재무통 출신 최악 업황 속 선장 맡아…취임식 정비본부 방문으로 취임식 갈음

사진=뉴시스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김이배 제주항공 신임 대표이사가 1일 취임 일성으로 7C 정신을 강조하며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취임식 대신 김포공항 내 정비본부를 방문하는 것으로 신임대표로서 공식 업무에 돌입했다. 이어서는 승무원 라운지를 방문해 비행을 준비하는 운항ㆍ객실 승무원을 격려했다.

그는 사내망을 통해 밝힌 취임사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스스로 자구노력과 더불어 정부 도움까지 받아야 하는 서글픈 현실에 처해 있다”며 “과거와는 다를 포스트 코로나 시장을 대비해야 하는 중차대한 역사의 갈림길에 서 있다”고 강조하며 현재 위기를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지난 15년의 성공은 항공 시장의 성장에 따른 우연의 결과가 아닌 제주항공에 체화된 도전의 DNA가 이룩해 낸 결과”라며 “현재 위기 또한 제주항공 정신으로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위기 극복을 위한 실천적 모토로 ‘7C 정신’을 내세웠다. 7C는 제주항공 코드명으로 확신과 자신감(Confident), 개인과 조직의 역량(Competent), 강한 유대감(Connected), 동료 존중(Cooperative) 등의 약자이다.

김 대표는 마지막으로 “향후 10년 후에도 제주항공이 항공업계 새 기준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더 큰 도전을 계속하자”고 당부했다.

이번에 새 CEO로 취임한 김 대표는 항공업계 잔뼈가 굵은 인물로 평가된다. 특히 30년 경력의 항공ㆍ재무 전문가로서 아시아나항공에서 전략경영팀장과 전략기획담당 임원(상무), 미주지역본부장과 경영관리본부장(전무) 등을 역임한 바 있다. 또 LCC인 에어부산과 에어서울 등기이사도 지낸 바 있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